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매파 FOMC 여파에 낙폭 줄여...1370원대 마감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13일 원/달러 환율이 미국 물가 상승 둔화에 하락 출발했으나 장중 낙폭을 줄여 1370원대에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일보다 2.3원 내린 1373.9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물가 상승률 둔화에 힘입어 6.2원 내린 1370.0원에 개장해 장 초반 1366.2원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하락분을 대부분 반납하고 줄곧 1370원대 중반에 거래됐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해 4월 상승률(3.4%) 대비 둔화했다. 그러나 장중 시장에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로 시선이 옮겨지면서 달러 가치가 반등했다.

 

FOMC는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고, 연내 금리 인하 전망을 기존 3회에서 1회로 낮췄다. 이 같은 결과는 다소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해석됐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73.96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875.61원보다 1.65원 내렸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