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한국은행, 1/4분기 한국 경제 성장률 발표...전기 대비 1.3% 성장

URL복사

 

한국은행은 2024년 1/4분기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1.3% 성장했다고 발표됐다. 이는 속보치와 일치하는 수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소비는 0.1%포인트 감소한 반면, 설비투자는 1.2%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건설투자는 0.7%포인트, 수출은 0.9%포인트 상향 수정되며 성장을 견인했다. 이번 국민계정 기준년 개편으로 과거 시계열이 모두 조정됨에 따라 이러한 변화가 있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이 운송장비 증가에 힘입어 0.9% 증가했으며, 건설업은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증가하며 5.5% 성장했다. 서비스업은 운수업이 감소했지만,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등이 증가하며 전기대비 0.9% 증가했다.

 

지출 항목별로는 민간소비가 재화와 서비스 모두 증가하며 0.7% 상승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 증가에 따라 0.8% 증가했으며, 건설투자는 3.3% 증가했다.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를 중심으로 2.0% 감소했다. 수출은 IT품목과 석유제품을 중심으로 1.8% 증가했으며, 수입은 천연가스와 전기장비 감소로 0.4% 감소했다.

 

한편,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3.4% 증가했으며, 실질 GNI 역시 2.4% 증가하며 전기대비 실질 국내총생산 성장률을 상회했다. GDP 디플레이터는 전년 동기 대비 3.9% 상승했다.

 

저축률과 투자율 측면에서는 총저축률이 전기대비 1.5%포인트 상승한 35.1%를 기록했고, 국내총투자율은 0.8%포인트 하락한 29.7%를 기록했다. 이는 한국 경제가 저축은 늘리고 투자는 줄인 모습을 보여준다.

 

이번 분기 경제 성장률 발표는 한국 경제가 다양한 내외부 요인에도 불구하고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다만,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과 내수시장의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

 

헬로티 김근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