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컴퓨텍스 2024] '성능과 파트너십' AI PC 석권 위한 준비 마친 퀄컴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스냅드래곤 X 엘리트 앞세워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업과의 공고한 협력 밝혀

 

크리스티아노 아몬(Cristiano Amon) 퀄컴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이 컴퓨텍스 2024에 참석해 AI PC에 장착될 제품들을 공개하고, 산업을 주도할 자사의 경쟁력을 어필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기조연설에서 현재 스냅드래곤 X 엘리트 및 스냅드래곤 X 플러스 플랫폼을 통해서만 구현하는 새로운 종류의 PC인 ‘코파일럿 플러스(Copilot+) PC’에 기업과 소비자가 기대하는 생산성, 창의성,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공개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PC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스냅드래곤 X 엘리트를 탑재한 코파일럿 플러스 PC는 시스템 전반에 AI가 통합돼 가장 빠르고 가장 지능적인 윈도우 PC이자, 수일간 지속되는 배터리 수명을 구현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이 자리에서 파트너들과 함께 스냅드래곤을 탑재한 윈도우 코파일럿+ PC를 기술 혁신의 최전선으로 PC 산업의 변화를 기념하게 됐다. 퀄컴과 파트너들은 개인 컴퓨팅 경험을 재정의하고 개발자들로 하여금 새로운 세대를 위한 앱을 효율적으로 개발하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아 나델라 CEO는 영상을 통해 "PC가 다시 태어나고 있으며 생산성, 창의성, 통신 및 엔터테인먼트 전반에 걸쳐 소비자가 장치에서 기대할 수 있는 것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얼마 전 우리는 코파일럿 플러스 PC를 발표했다. 이 PC는 산업 전체의 변곡점이며,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퀄컴과의 협업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스냅드래곤 X 시리즈의 NPU를 차별점으로 강조하며, 새롭게 만들어진 NPU로 스냅드래곤 X 시리즈 기반 PC가 우수한 성능으로 코파일럿 플러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AI 작업량을 CPU 및 GPU에서 NPU로 오프로딩하는 것은 성능을 향상할 뿐 아니라 소비전력도 낮다"고 언급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퀄컴은 노트북을 위한 NPU 중 가장 높은 와트당 성능을 제공하는 스냅드래곤 X 엘리트의 NPU를 통해 윈도우 PC 생태계의 성능 리더십을 되찾고 있다”고 말했다. 퀄컴 오라이온 CPU로 스냅드래곤 X 엘리트는 ISO 파워로 51% 빠른 CPU 성능을 지원해 윈도우의 새로운 성능 강자이며 경쟁사 대비 65% 저전력으로 개선된 PC CPU 성능을 지원한다”고 언급했다. 

 

하드웨어에 대한 발표에 이어,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차세대 AI 앱 개발을 위한 퀄컴의 선도적인 개발 툴을 언급했다. 개발자는 퀄컴 AI 허브로 스냅드래곤 플랫폼 기반의 기기에서 모델을 5분 만에 구현한다. 이는 퀄컴이 제공하는 AI 모델뿐 아니라 개발자가 자체 개발한 모델에도 해당된다. 소형 폼팩처 PC 형태의 새로운 윈도우용 스냅드래곤 개발 키트는 더 빨라진 스냅드래곤 X 엘리트 칩셋으로 개발자에게 이상적인 하드웨어 플랫폼을 제공한다. 

 

발표에서는 퀄컴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글로벌 PC 기업 리더들의 지원사격이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Acer, ASUS, HP, 레노버, 삼성전자 등 여러 인사들이 현장 참여와 온라인을 통해 인사말을 전했다. 삼성전자 최원준 전무는 영상에서 “삼성과 퀄컴은 수십 년 동안 갤럭시 생태계 전반에 걸쳐 프리미엄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최원준 전무는 "스냅드래곤 X 엘리트가 탑재된 갤럭시북 4 엣지를 통해 삼성은 AI PC 범주를 재정의하고 차세대 AI PC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줄 것이다. 갤럭시 북4 엣지 사용자가 연결된 갤럭시 AI 경험과 스냅드래곤 X 엘리트를 통해 어떻게 삶을 향상시키고, 창의력을 발휘할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