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원/달러 환율, 美 연준 매파적 발언에 1360원대 상승 마감

URL복사
[#강추 웨비나] 제조 산업을 위한 클라우드 활용 웨비나 시리즈 Autodesk 올인원 제조솔루션 Fusion 활용하기 - 1편: Fusion 소개 및 모델링 활용하기 (7/10)

 

21일 원/달러 환율은 1360원대에서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7.4원 상승한 1363.3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5.1원 오른 1361.0원에 개장해 1361.0∼1367.70원 사이에서 움직였다.

 

오전 중 달러는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인사들의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 발언에 강세를 보였다. 매파 성향으로 꼽히는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1분기 인플레이션 지표를 고려할 때 올해 세 차례 금리 인하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투표권이 있는 필립 제퍼슨 연준 부의장도 "물가 둔화세의 약화가 지속될지 판단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평가했다. 위안/달러 기준환율도 전장보다 0.0027위안 오른 7.1069위안을 기록, 원화는 위안화에 동조해 약세를 보였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872.20원이다.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870.59원보다 1.61원 높아졌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