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파블로항공, 중기부 ‘초격차 스타트업 육성 사업’ 선정

URL복사

 

파블로항공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DIPS 1000+)’ 육성사업 참여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는 초격차 10대 분야(우주·항공·해양,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 이동수단 등)의 딥테크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파블로항공은 이를 통해 3년간 최대 11억 원의 사업화 및 R&D 자금을 지원받는다. 정책자금·보증·수출 등도 연계해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선정을 통해 파블로항공은 ‘자율군집드론 기반의 3D 이미징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자율군집드론 비행제어와 지능형 임무분배 등 주로 국방 분야에 적용해 온 자사의 핵심 기술에 AI 기반의 3D 이미지 제작 기술을 접목하면 기존 3D 스캐닝과 디지털트윈 솔루션의 여러 제약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 파블로항공 설명이다.

 

파블로항공은 애플의 비전 프로와 같은 확장 현실(XR, Extended Reality) 기기의 보급과 발맞춰 XR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개발하고 상용화한다는 목표다.

 

김현곤 파블로항공 오픈이노베이션본부장은 “지금까지 3D 콘텐츠 제작이 전문 스튜디오처럼 제한된 환경에서 고가의 장비와 전문 인력을 통해 이루어져 왔다”면서 “파블로항공의 자율군집드론 기술을 통해 공간의 제약을 극복하고 제작 비용과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블로항공의 자율군집드론 기술은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시작으로 군사, 재난감시, 방제 등 다양한 드론 서비스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