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교육/세미나

배너

성장과 탈탄소 ‘균형 지킴이’ 배터리 산업, 품질관리 인사이트 꼭지점은?

URL복사

 

전 세계 산업 성장을 이끌 것으로 평가되는 이차전지는 내년 1400GWh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차전지 활용에 대부분의 점유율 차지하는 전기차 시장도 같은 해 전 세계 판매량 최대 약 2000만 대에 도달한다는 예측을 내놨다.

 

이렇게 잠재력이 확보된 이차전지는 안전성, 효율성, 사용성 등과 관련된 숙제를 동반하고 있다. 폭발부터 주행거리까지 이슈를 극복해야 하는데, 이는 이차전지 제조 영역에서의 혁신을 요구한다. 업계는 공정 설비의 자동화와 고도화를 실현해 배터리 수율 및 안전성을 높이겠다는 품질관리 전략을 내세운다.

 

주로 각형·원통형·파우치형 등으로 구성되는 배터리는 전극·조립·화성 등으로 제조 공정이 세분화되며, 여기에는 양극재·음극재·전해질·분리막 등 소재가 활용된다. 배터리 품질관리 솔루션 업계는 이런 공정 및 소재를 활용한 배터리 제조 공정의 혁신에 지속 다가가는 중이다.

 

이달 18일 ‘2024 배터리 품질관리 세미나’가 온라인 세미나 플랫폼 두비즈(duBiz)에서 개최된다. 이번 세미나는 코그넥스코리아·이스라비젼코리아·뉴로클·LMI테크놀로지스 등 배터리 품질관리 영역에서 활약하는 업체 관계자가 연사로 나서 이차전지 품질관리 공정의 인사이트를 제시한다. 이 과정에서 머신비전·비전 소프트웨어·엑스레이(X-ray)·딥러닝·3D 센서 등 기술이 소개된다.

 

‘배터리 라이프사이클 품질관리 이슈 해결 방법’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오는 4월 18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두비즈에서 이어진다. 웨비나 시청 희망자는 두비즈 홈페이지(https://dubiz.co.kr/FR/31)에서 사전등록 가능하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