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엑스와이지, AI 비전 기술 적용한 로봇카페 솔루션 공개

URL복사

 

엑스와이지가 로봇카페 솔루션의 세 번째 버전인 ‘바리스브루 3.0’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바리스브루는 결제와 실시간 관제운영, 음료제조, 스낵 픽업, 픽업대 서비스와 음성 안내 및 음악 재생까지 카페의 모든 기능을 수행한다. 엑스와이지는 기존 바리스브루의 크기를 축소하면서 스마트픽업존, 인공지능 비전기술 등 다양한 기술을 개선 및 추가 적용했다.

 

새로 도입된 스마트픽업존은 디스플레이를 내장해 주문자의 이름과 메뉴명, 주문번호를 나타내고 제조 상황을 알린다. 픽업존의 개수도 기존의 4배인 24개로 늘어나 픽업 지연에 따른 제조 지연을 방지한다.

 

스마트픽업존은 오류나 안전사고에 대응하는 인공지능 비전기술까지 탑재했다. ‘비전X’는 포인트 클라우드에 기반한 픽업 알고리즘을 통해 이상 물체를 감지한다. 엎질러진 컵이나 고객의 개입 등을 인지하면 서빙을 중지하고 최적의 픽업 동선을 찾아낸다.

 

각종 디스펜서 기술도 업그레이드 됐다. 소스 디스펜서의 경우 냉장 시스템이 추가돼 딸기 퓌레를 이용한 라테 등 기존 로봇카페에서 소화하지 못했던 다양한 메뉴를 제조할 수 있다.

 

또한 각 제조 단이 듀얼 디스펜싱 기술을 지원해 업계 최고 수준의 속도를 자랑한다. 커피는 2잔 주문 시 잔당 최소 38초 내로 제조한다. 듀얼 디스펜서는 하나의 디스펜서에 일시적 오류가 생겨도 안정적으로 메뉴를 완성한다는 장점이 있다.

 

바리스브루는 로봇카페로서 유일하게 베이커리 서비스를 지원한다. 로봇이 베이커리 메뉴를 뽑아 서비스해 주는 베이커리 스테이션이 기존 30개에서 90개로 늘어나 판매 재고량을 크게 확보했다.

 

엑스와이지는 미들웨어와 대시보드 등 소프트웨어도 직접 개발해 로봇에 적용했다. XYZ 지능형 키친 미들웨어는 ROS2에 기반해 다종의 로봇을 하나의 프레임워크에서 제어할 수 있어 효율적이다. XYZ 로봇 대시보드는 전국에 설치된 로봇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통합관제 시스템이다. 클라우드를 통해 로봇을 관리해 발생 가능한 문제에 실시간으로 대응한다.

 

한편 엑스와이지는 푸드 자동화, 자율주행 로봇을 일상 영역에 적용 중이다. 삼성서울병원에 혈액운반로봇을 도입했으며 초소형 층간 이동 로봇 ‘스토리지’의 상용화도 준비 중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