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SIMTOS 2024] ‘공작기계 혁신의 신호탄’ 생태계 조성 협력체계 선포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 개막 첫날 기계 산업 밸류체인 협력 의지 다져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독일공작기계협회·현대위아·DN솔루션즈·스맥·화천기공 등 국내외 선도기관 ‘총출동’

 

공급망 이슈, 미중 패권경쟁, 각종 전쟁, 수요 침체 등 글로벌 이슈와 더불어 차세대 기술 등장, 기술 융합 트렌드,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변화의 요구로 인해 생산제조 영역의 변혁기가 도래했다. 

 

이렇게 불안전한 형국에서 각 기업 및 기관은 각각 독립된 형태의 운영 체제에서 협력과 생태계 구축을 통한 동반성장을 꾀해야 하는 시대다. 한 마디로 전 가치사슬에 걸쳐 연합해 경쟁력을 제고하는 전략이 혁신의 지름길이다. 

 

이달 1일 서울국제생산제조기술전(SIMTOS 2024) 개막과 함께 기계 산업 전주기에 이르는 고도화 협력체계 구축의 장(場)이 열렸다. 이날 열린 업무협약식은 두 가지 행사로 진행됐다. ‘AI 자율제조를 통한 공작기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과 ‘범용 기계기술 인터페이스를 위한 업무협약(UNIVArSAL MAChINE TECHNOLOGY INTERFACE MOU)’이 이에 해당된다.

 

AI 자율제조를 통한 공작기계산업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MOU) 세션에는 계명재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장, 신희동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 이병곤 DN솔루션즈 부사장, 최영섭 스맥 대표이사, 현대위아 이준녕 상무, 한상철 화천기공 상무 등 산·학 관계자가 참석해 다자 간 협력관계를 공식화했다. 

 

이 MOU는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제조 기술을 통해 공작기계 발전과 생태계 조성에 토대를 마련하는 자리다. 이날부터 2년 동안 유효한 이 협력체계는 구성 기관의 합의에 따라 연장이 가능하다. 

 

 

이어 범용 기계기술 인터페이스 MOU는 한국과 독일 양국의 공작기계의 디지털 표준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궁극적 목적이다.

 

김경동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선임본부장, 고재진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본부장, 알렉산더 브루스(Alexander Broos) 독일공작기계협회 이사는 앞으로 상호 지속 지원과 함께 업무 협력을 약속했다. 세 개 기관은 범용 기계기술 데이터 표준을 구축해 산업기계와 시스템 간 통합된 디지털 상호운영성을 보장하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했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는 “이번 두 개의 MOU는 급변하는 공작기계 업계의 시작을 알리는 시발점”이라며 “AI 자율제조와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공작기계 분야가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