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경총, 한국 6대 첨단산업 수출시장 점유율, 4년새 25.5% 하락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반도체 수출시장 점유율 32.5%↓…"성장잠재력 제고 대책 추진돼야"

 

반도체 등 한국의 6대 첨단산업의 수출시장 점유율이 4년 새 25%가량 감소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1일 발표한 '6대 첨단전략산업 수출시장 점유율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6대 국가첨단전략산업 수출시장 점유율은 2018년 8.4%에서 2022년 6.5%로 25.5% 하락했다.


경총은 일반 변화율 공식을 적용하면 하락률은 22.6%지만, '로그 차분' 방식을 이용한 결과 하락률이 25.5%로 도출됐다고 설명했다.


6대 국가첨단전략산업이란 정부가 지난해 3월 발표한 '국가첨단산업 육성전략'에서 언급된 ▲ 반도체 ▲ 디스플레이 ▲ 이차전지 ▲ 미래차 ▲ 바이오 ▲ 로봇을 말한다.


수출시장 점유율은 한 국가의 수출이 세계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수출경쟁력을 측정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경총에 따르면 지난 2022년 한국의 6대 첨단산업 수출액은 총 1천860억달러로, 2018년 1천884억달러 대비 1.2% 감소했다.


한국의 전체 산업 수출에서 6대 첨단산업 수출이 차지하는 비율도 같은 기간 31.1%에서 27.2%로 줄었다.


특히 수출시장 점유율은 25.5% 떨어졌는데, 경쟁국인 중국(-2.7%), 미국(-1.3%)보다 하락 폭이 컸다. 대만(31.8%)과 독일(4.6%)의 수출시장 점유율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2022년 6대 첨단산업 수출시장 점유율 순위에서 한국은 중국(14.1%), 독일(8.3%), 대만(8.1%), 미국(7.6%)에 이어 5위에 랭크됐다. 중국 다음으로 2위를 차지한 2018년에 비해 3단계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경총은 2018년 대비 2022년 전 세계 6대 첨단산업 총수출은 24.2% 늘었지만, 한국 6대 첨단산업의 수출은 1.2% 줄면서 결국 수출시장 점유율 감소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수출 규모가 가장 큰 반도체의 수출시장 점유율은 같은 기간 13.0%에서 9.4%로 32.5% 하락했다. 순위는 중국(15.7%), 대만(15.4%)에 이어 3위였다.


세계 반도체 수출이 같은 기간 31.8% 증가했는데도 한국의 반도체 수출은 감소(1천293억달러→1천285억달러)하면서 수출시장 점유율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게 경총의 분석이다.


반면 디스플레이 점유율은 9.9%에서 10.3%로 4.8% 상승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글로벌 기술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는 가운데 반도체를 비롯한 우리나라 첨단산업의 수출시장 점유율이 약화하고 있다"며 "국가 성장잠재력 제고를 위한 더욱 전향적인 대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