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엔비디아 AI 반도체, 中 군대·국영기관서 구입한 정황 밝혀져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美 수출 통제로 생겨난 중국 반도체 암시장에서 조달됐을 가능성 제기돼

 

미국 당국의 강력한 대 중국 인공지능 수출 규제에도 미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인공지능(AI) 반도체가 중국 군과 국영 기관에 공급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관련 입찰 문서를 인용해 미 정부의 수출 통제 조치 후에도 중국 국영기관 수십 곳이 엔비디아 반도체를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미 정부는 2022년 10월 미 기술을 사용한 첨단 반도체 장비나 AI 칩 등의 중국 수출을 포괄적으로 제한하는 수출통제를 발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저사양 AI 칩도 중국 수출을 금지했다. 

 

엔비디아의 첨단 반도체인 A100과 H100 칩뿐 아니라, 저사양 AI 칩인 A800과 H800도 수출 통제 대상에 들어간다. 그러나 해당 문서에 따르면, 중국 국가 기관이 A100 칩을 100건 조달했고, 지난해 10월 이후에는 A800을 수십 건 구입한 내역이 확인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얼빈 공과대학은 딥러닝 모델 훈련 명목으로 작년 5월 A100 칩 6개를 사들였고 중국전자과학기술대는 2022년 12월 A100 칩 1개를 구매했다. 지난달에는 국립칭화대와 중국 공업정보화부 산하 연구소가 H100 칩 각각 2개와 1개를 구입했다. 칭화대는 2022년 수출금지 조치 후에도 A100 칩 80개를 사들였다. 국립충칭대도 이달 A100을 조달했다. 심지어 중국 군대도 엔비디아 칩을 조달했다. 중국 장쑤성 우시에 있는 한 부대가 지난해 10월 A100 칩 3개를, 이번 달에 H100 칩 1개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는 각 기관의 구매 수량은 복잡한 AI 거대언어모델(LLM)을 처음부터 구축하기에는 매우 적은 양이었다고 전했다. 챗GPT와 같은 AI 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는 엔비디아 A100 칩 3만 개 이상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미 있는 AI 모델을 향상하거나 복잡한 머신러닝 작업을 실행하기 위해서라면 소량의 반도체로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중국의 산둥 인공지능 연구소는 지난달 29만 위안(5300만 원)에 A100 칩 5개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기관이 어떻게 엔비디아 반도체를 입수했는지도 불확실하다. 이들이 조달한 경로는 엔비디아나 엔비디아의 승인을 받은 소매업체가 아니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미국의 수출 통제 조치로 생겨난 중국 반도체 암시장에서 조달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과거 중국의 반도체 판매업체들은 엔비디아가 미 대기업에 판매하고 남은 재고를 입수하거나 인도나 대만, 싱가포르 등에 있는 회사를 통해 수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수출 통제 후에도 AI 반도체가 중국에 넘어간 것은 미국이 최첨단 칩에 대한 중국의 접근을 완전히 차단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을 뜻한다. 

 

중국 역시 화웨이 등 자국 내 반도체 업체가 있는데도 엔비디아를 완벽하게 대체할 대안이 없다는 의미기도 하다. '칩워'의 저자인 크리스 밀러 미 터프츠대 교수는 반도체 소재 자체가 크기가 작고 밀수가 쉽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의 수출 금지 조치가 완벽할 수 있다는 생각은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