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바이두, 엔비디아 GPU 대체 위해 화웨이에 AI 칩 주문해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바이두, 지난 8월 화웨이에 '910B 어센드(Ascend)' AI 칩 1600개 주문해

 

바이두가 화웨이에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주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미국의 대중국 수출 규제가 중국산 반도체 개발을 오히려 촉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바이두가 AI 칩 수급 노선 전환을 꾀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두는 지난 8월 화웨이에 '910B 어센드(Ascend)' AI 칩 1600개를 주문했다. 

 

어센드 칩은 화웨이가 엔비디아 A100의 대체제로 개발한 것으로, 지난달까지 화웨이는 주문의 60% 이상인 약 1000개의 칩을 인도했다. 바이두가 발주한 양은 대략 4억5000만위안(약 809억 원) 규모이며, 화웨이는 연말까지 모든 주문을 소화할 예정이다. 

 

바이두는 올해 '챗GPT' 대항마로 AI 챗봇 '어니봇'을 출시하면서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반도체가 대거 필요한 상황이다. GPU는 챗GPT 같은 생성형 AI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칩으로 엔비디아는 세계 AI용 GPU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바이두를 비롯해 알리바바와 텐센트도 엔비디아의 오랜 고객이다. 그러나 미국은 지난해 엔비디아의 A100, H100의 중국 수출을 금지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엔비디아의 중국 수출용 버전인 A800과 H800에 대한 수출에도 제동을 걸었다. 

 

소식통은 "중국 기술기업들이 엔비디아에 주문해온 수천 개의 칩에 비교하면 바이두가 화웨이에 주문한 양은 적지만 일부 기업들이 미국 기업으로부터 어떻게 대체제를 찾는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의 어센드 칩은 여전히 성능 면에서 엔비디아 칩에 한참 뒤처져 보이지만 현재 중국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정교한 선택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두는 더 이상 엔비디아 칩을 구매할 수 없을 때를 대비해 910B 칩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바이두는 이전까지 화웨이 AI 칩의 고객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화웨이의 쉬즈진 부회장은 중국 기업들에 자국산 칩 사용 확대를 촉구했다. 쉬 부회장은 지난 9월 한 콘퍼런스에서 "중국산과 외국이 개발한 반도체, 서버, PC 간 기술 격차는 여전히 있지만 우리가 자체 개발한 제품을 쓰지 않으면 그 격차는 절대 좁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체 개발한 제품을 대규모로 사용하면 우리의 기술과 제품의 발전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지난 8월 말 미국의 제재를 뚫고 7nm 공정 프로세서를 내장한 5G 스마트폰 '메이트 60 프로'를 깜짝 출시해 시장에 충격을 줬다. 화웨이는 2019년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화웨이는 메이트 60 프로의 사양과 공정에 대해 함구하지만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해당 스마트폰은 화웨이의 반도체 설계 자회사 하이실리콘이 설계한 고성능 반도체 '기린 9000s'를 탑재했다.

 

화웨이가 자체 기술력으로 중국에서 제조한 첨단 반도체 내장 스마트폰을 출시하자 '미국의 뺨을 때린 격'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쉬 부회장은 하이실리콘이 설계한 쿤펑과 어센드 반도체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와 AI 언어 모델 훈련에 사용되는 자국산 컴퓨터에 대체 중앙처리장치(CPU)가 될 수 있다고 홍보했다.

 

로이터는 "분석가들은 지난달 미국의 대중국 수출 강화가 화웨이에 자국의 70억 달러(약 9조 원) 시장에서 확장할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이 자국 반도체 산업을 키우려 투자를 쏟아붓는 가운데 화웨이의 수주는 이 회사가 기술적 발전을 이뤘다는 또다른 신호"라며 "화웨이의 하이실리콘은 신규 개발한 감시 카메라 프로세서를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