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글로벌 수소차 시장 11.6% 역성장...현대차는 41.5%↓

URL복사

 

현대차 넥쏘 판매량 부진, 도요타는 큰 폭 성장하며 격차 좁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 수소연료전지차(이하 수소차)는 총 82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1.6% 감소, 역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넥쏘(NEXO)와 일렉시티(ELEC CITY)를 3198대 판매하며 시장 점유율 38.6%로 선두 자리를 유지했으나, 넥쏘의 판매량 부진이 이어져 전년 동기 대비 41.5% 역성장했다.

 

반면, 부진했던 도요타 미라이(Mirai)의 판매량이 5월과 6월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현대차와의 시장 점유율 격차가 10.5%까지 좁혀졌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한국은 넥쏘의 판매량 감소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39.7% 감소했지만 36.1%의 시장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중국은 상용차를 중심으로 고성장을 이어가며 95.3%의 성장률을 기록, 2위를 기록했다. 미국과 유럽은 도요타 미라이의 판매량 증가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SNE리서치는 “전 세계가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 의지를 보이고 글로벌 완성차 OEM들의 친환경차에 대한 전략으로 전기차 시장은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수소차 시장은 역성장을 연이어 기록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동안 지적된 수소차 충전 인프라 부족, 수소 충전 비용 상승, 소비자들의 한정된 수소차량 선택지 등이 시장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현대차는 고객 선호사양 기본화를 통해 상품성을 높인 넥쏘의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넥쏘 보유 고객의 편의를 위해 이동형 수소충전소 등 다양한 형태의 수소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넥쏘와 함께 상용 부문에서도 수소 모빌리티를 통한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