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해외 소프트웨어 인력 채용 희망...중소기업 54.5% 응답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선호국가 인도·베트남·중국 순…75.4% "SW 전문인력 채용·유지 어려움 느껴"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소프트웨어(SW)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느껴 해외 SW 인력 채용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달 13∼23일 중소기업 187개사와 취업준비생 7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75.4%는 SW 전문 인력 채용 및 유지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채용과 고용 유지 시 가장 어려운 점(복수 응답)으로는 필요한 역량을 갖춘 지원자 부족(74.3%)을 가장 많이 꼽았고, SW 인력난의 주요 원인(복수 응답)으로는 대기업과의 연봉 격차로 인한 기업군 간 경쟁 심화(68.4%), 중급 이상 개발자 인력 부족(64.2%)을 많이 선택했다.


현재 외국 국적 직원을 채용 중인 중소기업은 27.3%였고, 향후 외국인 SW 전문 인력 채용 의사가 있다는 중소기업은 54.5%였다.


한국인 전문 인력보다 외국인 경력직 개발자 채용 시 장점(복수 응답)으로 동일 수준 개발자를 저렴한 임금으로 채용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응답이 68.4%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이 선호한 국가(복수 응답)는 인도(36.4%)와 베트남(31.0%), 중국(11.8%), 인도네시아(10.2%), 몽골(3.7%) 등 순이었다.


또 60.4%는 외국 SW 인력 채용이 해당국 수출에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관련 정부 프로그램이 신설될 경우 지원하겠다는 비율은 74.3%였다.


SW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중복 합격 시 67.9%가 대기업 취업을 희망했고, 중소·벤처·스타트업을 선택한 비율은 5.4%에 그쳤다.


그 이유(복수 응답)로 임금이 적을 것 같아서(61.1%), 직업 안정성이 낮을 것 같아서(60.5%)를 많이 꼽았다.


이은청 중기부 벤처정책관은 "중기부는 2027년까지 SW 분야를 중심으로 디지털 인재 10만명을 양성해 중소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라며 "국내외 유망 청년들과 기업의 채용 수요를 연결해 불균형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