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한국 SCI 논문 수 세계 12위…점유율 5년만에 반등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KISTEP '2021년 한국의 과학기술논문 발표 및 피인용 현황' 보고서


한국이 2021년 과학기술인용색인(SCI) 발표 논문 수 순위에서 전 세계 12위를 기록했다. 세계 논문 점유율은 2.4%로 2016년 이후 처음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이 최근 발간한 '2021년 한국의 과학기술논문 발표 및 피인용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한국이 발표한 SCI 논문 수는 8만3,680편으로 전년 대비 8.9% 늘어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SCI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나라는 중국으로 나타났다. 2020년 처음 1위에 오른 중국의 2021년 점유율은 18.68%로, 2위인 미국(15.17%)과 격차를 더욱 벌렸다.


2021년 총 피인용 횟수는 중국이 138만7,605회로 가장 많았고, 미국이 114만1,763회로 2위로 나타났다. 한국은 16만9,443회로 발표 논문 순위와 같은 12위를 기록했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논문 1편당 피인용 횟수는 세계 평균 7.7회로 나타났다. 싱가포르가 14.9회로 가장 높았고 한국은 8.53회로 33위로 나타났다.


한국이 가장 많은 논문을 발표한 분야는 임상의학(1만5,173편)이었고 이어 공학(1만3,730편), 재료과학(9,686편), 화학(9,480편)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논문 수 세계 순위에서는 재료과학이 4위, 공학이 5위로 나타났다. 반면 우주과학은 19위로 가장 낮았다.


보고서는 "한국의 논문 수와 5년 주기별 논문 1편당 평균 피인용 횟수는 지속해 상승 중"이라면서도 "전반적인 수치가 증가하나 상대 순위가 상승하지 않는다는 것은 한국보다 상위권 국가들 역시 관련 수치들이 지속해 상승하거나 격차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위 30개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수준과 논문 수가 높은 양의 상관관계를 보인다"며 "순위 상승을 위해서는 유사한 GDP 수준 국가들보다 더 높은 논문 생산성을 지녀야 한다"고 제언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