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대기업 87%, 협력사 ESG 평가한다…중소기업 “지원 늘려줘야”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중기중앙회, '대기업의 협력사 ESG 관리현황' 발표

 

대기업 10곳 중 9곳이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이 제대로 되는지 평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이 나쁜 협력사에 페널티를 준 경우도 많았다.

 

중소기업들은 평가 요구가 커진 만큼 대기업들이 ESG와 관련해 시설·설비·자금 지원을 늘려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0일 '대기업의 협력사 ESG 관리현황'을 발표했다.

 

대기업 30곳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ESG 평가 부서 설문, 협력사 108곳 대상 설문을 취합한 것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 30곳 중 협력사 ESG 평가를 한 기업이 26곳(87%)으로 2019년 같은 조사 때보다 3분의 1 정도 늘었다.

 

또 평가를 수행 중인 대기업 중 18곳(69%)은 그 결과를 인센티브 또는 페널티로 구매정책에 반영했다.

 

인센티브를 준 곳이 13곳, 페널티를 준 곳이 16곳이다. 둘 다 준 곳도 있다. 인센티브만 부여한 대기업은 3곳, 페널티만 준 경우도 5곳으로 집계됐다.

 

탄소중립을 위해 협력사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재는 기업은 14곳이었다. 향후 협력사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제출 요구가 거세질 것으로 중기중앙회는 전망했다.

 

협력사 58%는 대기업의 ESG 평가 강도가 점차 세진다고 답했다. 그러나 중소기업이 체감하는 대기업의 ESG 관련 지원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협력사들은 대기업의 지원이 필요한 항목으로 ESG 관련 시설·설비개선(20%), 관련 자금(19%), 교육(10%)을 꼽았다.

 

대기업의 ESG 관련 지원이 '아예 없다'고 답한 비율도 42%나 됐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대기업의 평가가 확산하는 만큼 중소 협력사에 대한 교육·컨설팅·시설 비용 지원이 수반돼야 함께 경쟁력을 높여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