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무협, “새싹기업 4곳 중 1곳, 규제로 해외 이전 고려”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스타트업 256개사 설문조사

 


국내 새싹기업(스타트업) 4곳 가운데 1곳은 규제로 어려움을 겪어 해외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일 한국무역협회(KITA)가 새싹기업 256개사를 상대로 조사한 '스타트업계의 지속 성장과 애로 해소를 위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새싹기업을 경영하며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복수 응답 가능)은 '자금 조달'(66%)이었으며 이어 '경영 비용 증가'(61%), '외부기관 투자 재원 축소'(56%), '전문 인력 채용'(45%), '기업 규제'(22%)의 순이었다.


조사에 응한 새싹기업은 '10인 미만의 기업'(66%)에, 정보통신(ICT) 분야 제조·서비스업(62%)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국내 규제로 기업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44.1%)이 그렇지 않다는 응답(22.3%)의 거의 2배였다.


또 '국내 규제로 해외 이전을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25.4%)은 기업 4곳 가운데 1곳꼴로 조사됐다.


신기술 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겪는 규제 중 개선이 시급한 사항으로는 '기술 실증 관련 과도한 허가제'(51.6%), '등록·허가 업종의 복잡한 진입 장벽'(50.4%), '기존 사업자의 권리 보호'(44.9%) 순이었다.


투자 유치와 관련한 애로로는 '정부·지방자치단체의 투자 감소'(59.4%)와 '투자 전문기관의 투자 감소'(54.3%)가 많이 꼽혔다.


새싹기업들은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정부·지자체의 투자 재원 확충'(72.3%)과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마련'(67.6%)을 가장 필요로 한다고 응답했다.


향후 경영 환경 전망에 대해서는 '상당 기간 악화할 것'(66.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개선 시기에 대해서도 '내년 하반기나 그 이후'(88.3%)로 예상하는 등 부정적인 전망이 압도적이었다고 무협은 전했다.


정만기 무협 부회장은 "새싹기업계가 체감하는 국내 규제 장벽이 여전히 높다"면서 "미래 경제의 핵심 동력인 새싹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단순한 자금 지원이 아니라 전방위적인 규제 개선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