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프로덕트

배너

엔라이튼, 태양광 '시공비·기자재' 최대 100% 여신 상품 출시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자금 조달 등 태양광 사업 내 다양한 문제에 대한 솔루션 제시

 

에너지 IT 플랫폼 기업 엔라이튼(ENlighten)이 업계 최초로 시공비와 기자재에 대한 최대 100% 여신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엔라이튼은 국내 1위 태양광 금융 실적 노하우와 국내 최대 에너지 플랫폼을 기반해 태양광 사업 여신 상품을 기획했다. 이를 통해 자금 조달 고민 등 태양광 사업 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는 것이 골자다.

 

엔라이튼에 따르면, 시공비 최대 100% 여신은 담보와 보증 부담을 최소화해 태양광 발전 사업에 대한 건설 기간 내 현금 확보 부담을 해소해 준다.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 중이거나 착공 예정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1MW 기준 공사비 최대 8억 원까지 먼저 지급된다.

 

엔라이튼은 "까다로운 선급금 이행 보증 증권이 요구되지 않고, 검토부터 자금 집행까지 1개월 이내에 신속하게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기자재 여신의 경우 자금 조달에 대한 고민 없이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태양광 모듈과 인버터를 확보할 수 있게 마련됐다. 총 금액의 30% 이내 선급금만으로 현금 매입가의 모듈과 인버터를 확보해 공사에 착공할 수 있으며, 모든 제조사의 제품 대상으로 여신 거래가 가능하다. 거래 실적과 발전소 규모(최소 200kW)에 관계없이 전 시공사 여신이 가능해 사용자의 범위를 넓혔다.

 

엔라이튼은 특히 플랫폼을 활용한 규모의 경제를 통해 모듈과 인버터에 대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한화큐셀, 현대에너지솔루션, 한솔, 신성이엔지, 효성, 화웨이 등 사업 개발 전문성으로 엄선한 기자재 라인업 중 한 곳을 선택할 수 있다.

 

엔라이튼 이영호 대표는 “자금 부족으로 태양광 발전소 시공이 어렵거나 기자재를 구매하지 못하는 분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업계 최초이자 단독으로 시공&기자재 여신 상품을 선보인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1위 에너지 IT 플랫폼 기업으로서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획기적인 상품 출시 등의 노력을 지속 기울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