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산업부, '원전기업 지원 전담관' 지정...원전기업 신속지원센터 출범

URL복사
2023년 기업의 돈 만드는 기회,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정부-기관-업계 소통창구 구축으로 원전업계 애로 해소 기대

 


정부가 원전 업계 및 기관과 상시 소통할 수 있는 일원화된 창구를 구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경남 창원 테크노파크에서 '원전기업 신속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 박완수 경남지사, 홍남표 창원시장과 원전 기업·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관련 기업 및 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부와 경남도, 창원시 등이 협력해 출범시킨 원전기업 신속지원센터는 정부·기관·업계의 상시 소통 창구로서 원전 생태계가 신속히 회복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신속지원센터는 각 지역 원전 지원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업계의 애로·건의 사항을 해소하고 기업의 지원 요청에 대응하는 한편 원전업계의 지원 현황을 파악해 다각도로 맞춤형 '원스톱'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원전 관련 금융, 수출·수주, 판로, 기술·실증 분야의 기관과 기업이 원전 업체 지원을 위해 구성한 '원전기업 얼라이언스'와 긴밀히 연계해 정책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신속지원센터는 접근성을 고려해 원전 업체들이 다수 분포한 창원에 설립됐다.


천 실장은 "원전기업 신속지원센터는 향후 정부가 원전생태계 복원 정책을 지속해서 이어가는 데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할 것"이라며 "관련 기관들은 기업의 목소리에 열심히 귀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산업부는 원전 산업 주무 부처로서 신속지원센터의 예산과 운영을 지원하는 동시에 '원전기업 지원 전담관'을 지정해 원전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관련 부처·기관 간 협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개소식 이후 이어진 원전 발주 사업 설명회와 개별기업 상담회에서는 원전 일감·금융·수출 관련 현황과 지원 방향, 향후 계획 등을 공유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최근 수주에 성공한 이집트 엘다바 원전 사업을 국내 업체들이 신속히 준비할 수 있도록 기자재 구매 조건, 절차, 일정 등을 안내했다.


또 발전 공기업 5개사와 두산에너빌리티의 사업 계획을 포함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금융 기관의 원전 기업 지원 프로그램도 공유됐다.


정부는 앞으로도 원전기업 신속지원센터를 통해 설명회와 상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며 원전 정책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