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8월 가계대출 3000억원 늘어…기업대출도 증가세 지속

URL복사
[무료 마감임박] 디지털트윈, 데이터 분석, AI를 활용한 디지털제조 구현 방안을 공유합니다. (9.28, 부산 벡스코)


전세대출 9000억원↑·신용대출 1.3조원↓…정기예금 21.2조원 불어


주택 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기업대출도 전달에 이어 높은 수준의 증가세를 지속했다.

 

한은이 8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1060조8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3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작년 12월 이후 줄곧 감소하다가 지난 4월(1조2000억원), 5월(4000억원), 6월(2000억원) 연속 증가한 뒤 7월(-3000억원) 뒷걸음쳤지만 한 달 사이 다시 반등했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92조6000억원)이 한 달 사이 1조6000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9000억원은 전세자금 대출이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266조8000억원)의 경우 1조3000억원 줄었다. 지난해 12월 이후 9개월째 내리막이고, 8월 기준으로 기타대출이 전월보다 감소한 것은 2004년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처음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주택 매매거래 부진에도 불구하고 집단대출, 전세자금 수요가 이어지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예금은행 기업 대출의 경우 증가세가 8개월째 이어졌다.

 

기업의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1146조1000억원으로 한 달 새 8조7000억원 불었다. 증가 폭은 8월 기준으로 2009년 6월 통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컸다.

 

중소기업 대출이 개인사업자 대출 2조2000억원을 포함해 5조8000억원 늘었고, 대기업 대출도 2조9000억원 증가했다. 대기업와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 모두 8월 기준 역대 세 번째 기록이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8월 말 현재 2208조9000억원으로 7월 말보다 8조7000억원 늘었다.

 

정기예금이 수신(예금)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기업 자금 유입으로 21조2000억원 불었다. 반면 저축성 예금으로 자금이 이동하면서 수시입출식예금은 15조3000억원 감소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