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배너

레드햇, 신임 사장 겸 CEO로 개발자 출신 맷 힉스 선임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레드햇은 맷 힉스(Matt Hicks) 제품 및 기술 부문 부사장을 레드햇의 신임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폴 코미어 전 CEO는 레드햇 회장으로 선임됐다. 

 

2006년 레드햇에 개발자로 합류한 맷 힉스 CEO는 빠르게 레드햇의 리더십 일원으로 부상해 레드햇이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기술 부문을 선도하는데 일조했다. 특히, 맷 힉스 CEO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의 핵심 요소인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 ‘레드햇 오픈시프트’ 개발팀의 원년 멤버였으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과 레드햇의 제품 전략을 이끌고 있다. 

 

레드햇 제품 및 기술 부문 부사장으로서 맷 힉스 CEO는 레드햇 제품 전략과 개발 전반을 이끌었다. 특히 레드햇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과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고객이 온프레미스 환경과 멀티 클라우드, 엣지까지 이르는 모든 환경에서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구축 및 관리하도록 지원했다.

 

여기에는 고객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가속화하는데 도움되는 새로운 관리형 클라우드 서비스와 AI 개발을 가속화하는 새로운 기능, 엣지 사용 사례를 지원하는 제품들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포괄하는 새로운 보안 접근 방식 제공이 포함된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IT 산업의 혁신 엔진이다. 컴퓨터 엔지니어링, 산업 비전, 비즈니스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리눅스에서 2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맷 힉스 CEO는 고객과 파트너와 함께 오픈소스의 혁신을 통해 차세대 IT 과제를 해결하고 있다. 

 

레드햇 사장 겸 최고경영자로 2020년 선출된 폴 코미어 회장은 지난 21년간 레드햇의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주도하고 레드햇의 포트폴리오를 오픈소스 혁신에 기반한 현대적인 IT 풀스택으로 확장하는데 주요 역할을 수행했다.

 

특히 무료 운영체제였던 레드햇 리눅스를 서브스크립션 모델인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로 변화시켰다. 폴 코미어 회장의 리더십 아래에서 레드햇은 엔터프라이즈 IT 리더로 부상했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현재 IT의 핵심으로 자리 잡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는 오늘날 포춘 500대 기업의 90%가 사용하고 2022년 13조 달러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 매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기반인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를 통해 레드햇은 엔터프라이즈 IT의 미래를 이끌고 있다. 

 

폴 코미어 회장은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비전을 내세워 고객에게 엣지, 베어메탈, 멀티 퍼블릭 클라우드에 달하는 모든 인프라에서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공통적이고 일관된 방식으로 제공하는 유연성을 제공했다. 폴 코미어 회장은 고객이 이러한 비전을 실현하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폴 코미어 회장은 레드햇 전략의 핵심 역할과 고문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레드햇에서 25건 이상의 인수합병을 추진했던 폴 코미어 회장은 계속해서 레드햇 리더십과 함께 미래 M&A 전략을 수립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IBM이 레드햇을 인수한 이후 레드햇의 중립성을 유지하면서 사업 확장과 가속화를 이끈 폴 코미어 회장은 IBM 회장 겸 CEO인 아빈드 크리슈나와 함께 업무에 임한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