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인터뷰] 슈나이더 일렉트릭, “AirSeT 배전반, 친환경과 기능성 모두 잡았다”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오늘날 전 세계 산업에서는 ‘친환경 전력 관리’를 주목하고 있다. 탄소중립에 대한 중요성이 산업 분야에서 높아짐에 따라, 기업들은 전력 관리 부문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서고 있다.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을 강조해온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선보인 배전반은 탄소중립에 한 걸음 다가선 솔루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슈나이더 일렉트릭 신형호 매니저를 만나 SF6-free 배전반에 대한 소개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당사의 미래 전략을 들어봤다. 


AirSeT 배전반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부탁한다. 

 

AirSeT 배전반은 공기 절연 션트 진동 차단 기술(Shunt Vacuum Interruption, 이하 SVI)을 사용해 SF6 가스 대신 공기를 사용하는 고압 스위치 기어다. SF6 가스가 배전반 내에 전혀 사용되지 않으므로 환경영향을 줄이고, 가스를 사용하지 않기에 배전반 폐기 시 가스 처리 비용도 절감한다.

 

더욱이 AirSeT 장비는 다른 대체 가스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향후 규제 조치와 관련된 염려사항도 전혀 없으며, 가스를 취급할 시 운영 인원에 특별한 주의사항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이 제품을 개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해주시길 바란다. 

 

SF6(육불화황) 가스는 수십 년간 중전압·고전압 전류를 절연하고 차단하는데 사용됐지만, 이산화탄소보다 2만3500배 강력한 온실가스라는 점이 밝혀지며, 지구 온난화의 주요인으로 지목됐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국제 협약인 교토 의정서에는 감소해야 하는 여섯 가지 온실가스가 명시돼 있는데, SF6가 그 중 하나다. 

 

SF6 가스는 황과 플루오린(불소)의 화합물질로 수십 년 동안 고압과 중압 개폐장치에 사용된 인공 불소화 가스다. 이 가스는 전류 차단 및 절연 기능이 우수해 개폐기 등에 절연가스로 사용됐다. SF6 가스는 무색·무취 기체로 공기보다 5배 무겁고 높은 유전강도와 열안정성으로 전력, 에너지, 전자, 의료, 항공우주 등의 산업에서 높은 수요를 차지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오랫동안 작업 생산성을 높이는 것과 동시에 그 기술이 환경에 미칠 영향을 고민해왔다. 최근 탄소중립을 비롯해 친환경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우리는 이와 관련한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 환경에 대한 관심은 계속해서 증가하며, 국가 및 기업은 지속가능성에 대해 더욱 주목하기 시작했다. 환경 및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은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국내에도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목표를 설정했다. 

 

AirSeT 배전반은 기존 배전반과 비교했을 때 운영, 환경, 비용 등의 부분에서 이점이 있을 것 같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존에 동일한 제품의 용도를 사용자가 얼마나 친숙하게 동일한 메커니즘으로 사용할 수 있는가를 주목했다. AirSeT 제품군은 기존 배전반과 사용법이 동일하며, 설계와 구조도 똑같다. 이에 사용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이 이 장비의 강점이라 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기존 가스 배전반을 사용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AirSeT로 교체할 때 가스 유출사고를 신경 쓸 것 없이 쉽고 안정적으로 교체가 가능하다. 

 

 

AirSeT 배전반은 스마트 배전과 친환경을 실현하는 장치로 알려져 있다. 몇 가지의 적용 사례를 소개해줄 수 있나? 

 

글로벌 도입 사례를 몇 가지 소개하자면, 우선 스웨덴 최대 전력 유통기업인 E.ON이 있다. 이 기업은 2025년까지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기업을 목표로 온실가스 배출 감축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에 E.ON은 SM AirSeT 장비를 도입함으로써 고압 변전소에서 SF6을 2.4kg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는 56t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는 효과와 동일하다.

 

또 하나의 사례는 프랑스 유통 시스템 운영기업인 GreenAlp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MV 네트워크 장비를 도입했다. 이 장비는 기존 네트워크 사양에 상응하는 솔루션으로, 익숙한 조작성과 내구성을 겸비해 SF6 가스가 전혀 없이 공기로 대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GreenAlp는 SF6을 환경친화적인 솔루션으로 대체하고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 

 

AirSeT 배전반에 대한 국내 시장에서의 반응과 실제 수요는 어떤가?

 

세계적인 트렌드는 친환경과 탄소중립이다. 이러한 트렌드를 국내 산업계에서도 따라가는 추세다. 제품이 개발된 지 아직 얼마 되지 않았으나,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점차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에는 국내 기업이 생산성과 효율성에만 초점이 맞췄으나, 최근 탄소배출권 비용 부담이나 SF6 가스가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기에, 장비가 갖는 시장 잠재력은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정부에서도 시장 효율성에 정책이 맞춰져 있었으나 궁극적으로 나아갈 정책 방향을 친환경으로 설정하고 있다. 


AirSeT 배전반을 선호하는 특정 산업 분야가 있는가?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최근 데이터 센터 분야로 장비 도입을 시도하고 있다. 배전반은 장비 크기가 중요한데, AirSeT 제품군은 크기가 작기에 많은 장비가 설치됨으로써 높은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고객사 측에서도 제품에 대한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대기업의 해외진출을 주목하고 있다. 특히 해외에 진출하는 기업 중 다수가 반도체, 이차전지, 신재생에너지 분야다. 우리는 시장이 확장될 가능성이 높은 분야를 겨냥해 장비에 대한 이점을 알릴 계획이다. 


AirSeT 배전반 운용에 대한 관리 노하우나 제약사항은 무엇인가?

 

기존 배전반은 주기적으로 정비해야 하는 운영 매뉴얼이 있다. AirSeT 장비는 40년 메인터넌스로 설계됐다. 이는 운영상 특별한 제약사항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폐기나 재처리에 대한 부분을 고려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단지 외부사고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지만, 이 또한 장비 외부에 복수의 스마트 센서가 있어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끝으로, 국내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비즈니스 전략과 중장기적인 목표를 듣고 싶다.  

 

중장기적인 목표는 장비 판매보다 고객에게 친환경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는 걸 중점에 두고 있다. 이에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SF6 가스의 위험도, 탄소배출권 등 기업이 안아야 할 부담 등 고객 인식 전환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다. 

 

이와 함께 대부분 국내 산업 현장에 수명 교체 시기가 도래한 가스 절연 수배전반을 점차 AirSeT으로 교체해가는 것이 또 하나의 목표다. 이에 다양한 포트폴리오로 구성된 AirSeT 제품군을 고객 기업의 상황에 맞게 제안할 계획이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