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솔루션으로 신시장 창출

URL복사

‘사무용 투명 OLED 파티션’, ‘회의실용 투명 OLED 솔루션’과 ‘투명 월스킨’, ‘투명 갤러리’ 등 새로운 고객경험 제시하는 OLED 솔루션 최초 공개

 

 

LG디스플레이가 사무실과 가정 등 일상 공간의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신개념 OLED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

 

LG디스플레이는 9일부터 사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주요 고객사들을 초청해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을 개최했다. 이종 산업과의 전략적 협업 등을 통해 미래 성장을 견인할 시장창출형 사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한 행사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에서 국내외 고객사 및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한 신개념 투명 OLED 솔루션들을 최초로 선보였다.

 

우선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건축설계 기업인 ‘겐슬러(Gensler)’사와 협업한 ‘사무용 투명 OLED 파티션’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공간 분리용으로만 쓰이던 파티션에 투명 OLED를 적용해, 별도의 TV나 모니터 없이도 화상 회의, 프레젠테이션 등에 사용할 수 있으며, 평소에는 파티션 상단부가 유리처럼 투명해 공간 활용성을 더욱 높인다.

 

국내 인테리어 전문 기업 ‘엑사이엔씨’와 협업한 ‘회의실용 투명 OLED 솔루션(모델명: E 크리스탈)’은 회의실 유리벽에 투명 OLED를 내장해 벽 자체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유망 스타트업 ‘다이어’와 함께 제작한 ‘투명 월스킨’은 투명 OLED가 내장된 유리를 벽면에 한 겹 덧붙이는 원리로, 기존 인테리어를 유지하면서 투명 OLED 적용이 가능해 사무실, 호텔, 병원 등에서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가 독자 개발한 ‘투명 갤러리’는 투명 OLED에 고감도 터치 기능을 구현한 제품으로, 사무공간, 상업시설, 가정 내 벽 또는 가구와 결합해 사물인터넷(IoT) 월패드나 미디어 콘텐츠를 재생하는 갤러리로 활용할 수 있어 심미성과 기능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OLED와 예술을 접목한 새로운 솔루션도 선보인다. 디지털아트용 ‘오브제 쇼케이스’는 투명 OLED 뒷면에 일반 OLED를 결합해 입체감과 홀로그램 효과를 극대화하여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넣으며, ‘아트 캔버스’는 화소 스스로 빛을 내 선명한 화질과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OLED의 특징을 활용한 디지털캔버스로 원작자가 의도한 컬러를 왜곡없이 표현한다.

 

이외에도, 올해 초 CES 2022에서 호평받은 모빌리티 및 쇼핑몰용 투명 OLED 솔루션들을 비롯해 대형 OLED 스크린에 운동기구를 합친 ‘버추얼 라이드’와 커브드 OLED에 리클라이너 소파를 결합한 ‘미디어 체어’ 등 플렉시블 OLED 콘셉트 제품도 함께 전시해 전에 없던 새로운 고객경험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한다.

 

LG디스플레이는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의 일환으로 북미 지역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챌린지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투명 OLED 및 OLED와 연관된 새로운 콘셉트 발굴’을 주제로 오는 11월 최종 평가를 통해 우수 업체에게는 ▲제품 공동 개발 ▲해외 전시회 참가 등 사업 확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OLED만이 구현 가능한 기술 혁신성과 확장성을 적극 알리기 위해 글로벌 주요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행사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10일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유럽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을 위해 ‘2022 EU 테크로드쇼’를 열고, 주요 거래선과 고객들에게 투명 OLED 솔루션과 터치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 여준호 사업개발담당(상무)은 “차별화된 OLED 기술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사 및 스타트업과 전략적 협업 확대를 통해 신시장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