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삼성전자, 차세대 'N-ERP' 도입 완료…업무속도·생산성 향상

URL복사
[무료등록] 빠르고 정확한 CAM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NCG CAM을 만나보세요 (8.31)

자재 수급 시뮬레이션 1시간→10분, 소비자 직접 주문 분석 20분→4분

 

 

삼성전자는 전 세계 사업장에 차세대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인 'N-ERP' 구축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ERP는 기업의 물적, 재무적 자원을 통합 관리해 경영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효율적인 업무처리를 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삼성전자는 미래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 10월 N-ERP 프로젝트에 착수해 지난해 4월 동남아·서남아·중국 등을 시작으로 올해 1월 국내 사업장까지 순차적으로 적용했으며 올 1분기 결산까지 구축을 마무리했다.

 

글로벌 ERP 기업인 SAP, 삼성SDS와 함께 개발한 N-ERP는 새로운 비즈니스 대응을 위해 판매 관리 등 분야별 시스템을 통합하고 프로세스를 효율화했다.

 

또한 데이터 처리 성능을 높여 온라인 주문 현황과 공급망 현황 등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어 임직원들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사결정 지원과 업무 자동화 기술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N-ERP를 전 세계 법인에 적용한 뒤 3개월간 운영하고 분기 결산까지 완료한 결과 실제 업무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공급 계획을 시뮬레이션할 때 필요한 자재가 수급될 수 있는지 알아보려면 기존에는 1시간 이상 걸렸으나 새 시스템으로는 10분 이내 가능해졌다.

 

소비자 직접 주문 현황 파악도 기존에는 20분 이상 걸렸으나 3~4분 이내로 단축됐다.

 

삼성전자 경영혁신센터 문성우 부사장은 "N-ERP는 비즈니스 민첩성과 생산성을 강화할 수 있는 차세대 플랫폼"이라며 "삼성전자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