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투자액 8조 원 겨냥한 경북도, 첨단산업 유치에 총력 기울인다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경상북도는 올해 투자유치 8조 원 달성을 목표로 첨단산업을 끌어들이는 데 힘을 쏟는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투자유치 목표액을 애초 5조 원에서 8조 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민선 7기 목표액도 20조 원에서 30조 원으로 높였다. 

 

도는 급속도로 첨단화·고도화하는 산업 변화에 맞춰 기업·대학·혁신기관·연구소와 협력해 전략 분야 타깃 기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차, 수소 산업, 신소재, 반도체 등 첨단·고부가가치·기술혁신 기업 유치에 전력할 방침이다.

 

규제 자유 특구 확대, 인센티브 지원 등 차별된 유치 전략을 추진하고 지방 투자 촉진 보조금을 활용해 수도권 기업과 해외 진출기업의 지역 투자, 지역기업의 공장 신·증설을 유도해간다.

 

코로나19로 잠시 주춤한 외국인 투자는 전기·수소차와 신소재 분야를 중심으로 기존 기업의 증액 투자, 국내기업과 합작투자를 끌어낸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포항·구미 지역은 이차전지·반도체·수소, 경산·영천·경주는 전기차 관련 자동차부품·원자력·신소재, 안동·영주는 바이오·친환경 가공식품, 김천·상주·문경은 물류·베어링·소재 관련 기업을 중점 유치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 투자유치 11조6907억 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 투자유치 가운데 수소, 이차전지, 반도체, 바이오 등 첨단 산업이 70% 이상을 차지한다"며 "이러한 성과를 발판으로 올해도 지역에 많은 기업 투자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