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美, 대 러시아 반도체 수출 제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조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비한 고강도 경제 제재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반도체 업계에 대러시아 수출 제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준비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은 최근 미 반도체산업협회(SIA) 측에 전화를 걸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 글로벌 전자제품 공급에 대한 러시아의 접근 차단 등 새로운 대러 수출 제한을 준비하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SC는 이들에게 러시아가 실제로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경우 전례 없는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SIA의 한 관계자는 "NSC는 우크라이나 상황이 이례적이며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침공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중대성을 직설적이고 엄중한 표현으로 전달해왔다"며, "NSC는 정부가 모든 옵션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말했다. 

 

이에 SIA는 금융제재, 이란과 북한처럼 러시아에 대한 광범위한 수출 통제, 중국 화웨이에 적용한 것처럼 외국산 제품 선적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의 권한을 대폭 확대한 규칙을 러시아에 적용하는 문제 등 일련의 조치 가능성에 대한 명확성을 모색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 소식통은 "업계의 준비는 러시아에 있는 직원이 정보기술에 대한 보호가 잘 돼 있는지 확실히 하고, 대러 수출 중단을 준비하는 게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반도체 등에 대한 대러 수출 제재가 시행되면 러시아는 스마트폰과 주요 항공·자동차 부품 등을 수입하지 못할 수도 있다. 

 

로이터는 "화웨이에 적용한 방식이라면, 바이든 정부는 반도체와 컴퓨터, 가전, 통신장비, 기타 미국 기술로 만든 전 세계 제품 선적을 중단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 대변인은 NSC의 반도체 업계와의 연락 사실 확인을 거부하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심각한 경제적 대가를 치르도록 하는 다양한 옵션을 동맹 및 파트너와 검토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SIA의 정부 담당자인 지미 굿리치는 성명에서 "광범위한 수출통제 조치 가능성으로 유례없는 대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글로벌 공급망에 미칠 파급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언급했다. 로이터는 백악관이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WMI) 측과도 전날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