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중진공, 스마트공장 재직자 장기심화과정 ‘현장 호응도 높아’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재직자 424개사 신청…작년 대비 2배 증가

URL복사

헬로티 임근난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해부터 신규 도입해 운영 중인 스마트공장 재직자 장기심화과정이 스마트공장 도입기업과 재직자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중견 제조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사내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데이터 분석, 제조 자동화, 운영 관리 분야 등 3가지 트랙으로 교육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지난 10월, 1차 과정을 마무리하고 이어서 309개사를 대상으로 2차 과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공장 이론과 실습교육 뿐만 아니라 전문가 코칭 하에 기업 현장의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하는 교육생 주도형 프로젝트 교육까지 총 160시간의 패키지형 교육을 지원한다.

 

중진공은 코로나19 확산과 주52시간제 도입 등에 따라 재직자들이 집합교육에 부담을 느끼는 점과 실제 스마트공장 도입 현장에서 실습을 진행하는 교육 방식에 수요가 높은 점을 고려해, 올해는 PBL(Project Based Learing)인 현장 프로젝트 교육 비중을 56시간에서 80시간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와 같이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재직자의 수요에 맞춰 교육과정을 개선하고 운영한 결과, 올해 장기심화과정 참여기업은 424개사로 지난해 대비 100% 늘어났고 교육 참여 재직자는 753명으로 60% 이상 증가하는 등 기업과 재직자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중진공은 지난 10월 26일, 온라인으로 1차 과정 참여기업 성과 발표회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교육에서 배운 것들을 현장에서 실제로 적용한 사례와 이를 통해 창출한 우수 성과를 공유했다.

 

우영환 중진공 일자리 본부장은 “중진공은 스마트공장 배움터를 적극 활용하고 기업현장개선 프로젝트 중심 과정을 지속 고도화해 문제해결 역량을 갖춘 스마트공장 전문가를 양성해내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