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캠코, 공공개발사업 성과점검 정책 세미나 개최

한국부동산분석학회 공동개최...사업성과 및 개발사업 수행기관으로서 역할ㆍ방향 논의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와 한국부동산분석학회(회장 이상영)는 지난 8일 캠코양재타워(강남구 도곡동)에서 '2021년 캠코ㆍ한국부동산분석학회 정책 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활용도 낮은 국유재산 등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2004년 위탁개발제도를 도입한 캠코는 ‘나라키움 저동빌딩(舊 남대문세무서)’ 등 현재까지 40여 건의 공공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이번 세미나는 그간 사업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캠코의 역할과 나아 갈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서는 임미화 전주대 교수 진행으로 △국유재산 개발을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이승욱 국토연구원 센터장) △국유재산개발의 국내외 사례 및 시사점(정은상 부동산도서관 대표) △캠코 국유재산개발 성과 및 발전방향(송용철 캠코연구소 박사)에 대한 주제발표와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패널 참여자로는 남궁 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 이현석 건국대학교 교수, 김진유 경기대학교 교수, 이명범 ㈜P&D 파트너스 대표, 현길용 현대건설 부장이 함께해 의견을 보탰다.


남궁 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은 “전문가들과 함께해 공공개발사업 전반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교류와 협력의 폭을 넓혀감으로써 공공 디벨로퍼로서 ‘국가자산에 가치를 더하는 리딩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싱크탱크로서 내부 경영컨설팅 전담 조직인 ‘캠코연구소’를 통해 공공개발사업 관련 조사연구, 국·공유재산 개발 연구, 부동산 시장 및 정책 분석 등 국가자산 가치 제고를 위한 혁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