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알쓸정책] 디지털 기초역량 강화 ‘K-크레딧’ 훈련 대상 확대

만 35세~55세 미만 남성 구직자까지…코딩 초보도 비용 부담없이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김진희 기자 |


 

 

고용노동부가 청년 및 중장년 구직자 등이 코딩·빅데이터·앱 개발 등의 기초지식이 전혀 없어도 입문·초보 과정부터 훈련할 수 있는 ‘K-디지털 크레딧(디지털 기초역량 훈련)’의 지원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자부담금 환급제도를 신설해 훈련생의 부담을 완화시키는 등 폭넓은 지원을 강화하고, 오는 9월부터는 2차 훈련과정 70개를 순차적으로 새롭게 개설한다. 


한편 ‘K-디지털 크레딧’은 청년 등이 디지털 기초역량 부족으로 노동시장 진입과 적응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2021년부터 새롭게 시작한 사업으로, 민간의 인기 있는 훈련기관에서 수강가능한 훈련비를 1인당 50만 원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 확대 및 자부담 환급 등 폭넓은 지원 강화


고용부는 더욱 많은 훈련생이 디지털 기초역량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K-디지털 크레딧의 혜택을 대폭적으로 확대·개선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청년이나 경력단절여성 등 취업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지원 중이었으나, 지난 13일부터는 만 35세 이상부터 55세 미만의 중장년 남성 구직자까지 폭넓게 지원하고 있다.


또한 현재는 훈련비의 10%를 훈련생이 자부담했으나, 30일부터 훈련과정 수료 시 자부담금을 환급하는 제도를 신설해 디지털 기초역량 개발을 촉진하고 훈련생의 부담은 완화시킬 방침이다.


이외에도 훈련 인원에 대해 민간 훈련기관 간 자율경쟁 체제를 도입해 성과에 기반한 훈련을 공급하고, 크레딧 잔액이 남은 경우 1회에 한해서는 잔액을 초과하는 훈련과정의 수강도 인정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2차 훈련과정 70개로 확대해 순차 개시


K-디지털 크레딧에서는 지난 4월부터 팀스파르타와 패스트캠퍼스 등 7개 기관에서 기초 코딩 및 빅데이터 등 관련 20개 훈련과정을 선정·운영해 왔다.


이어 오는 9월부터는 수강할 수 있는 과정을 70개로 확대해 순차 개시한다. 2차 훈련과정 공모에 엘리스, 모두의연구소, 그렙 등 청년들이 선호하는 훈련기관이 대거 참여하면서 선택의 폭이 대폭 넓어진다.


한편 K-디지털 크레딧은 신기술 관련 사전 지식이 전혀 없는 입문자도 과정을 완주할 수 있는 친절한 훈련환경 제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식과 이론의 습득보다도 실습이 중요한 훈련과목의 특성에 따라 이론강의 중심보다는 눈에 보이는 결과물을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이론을 체득할 수 있는 과정들 중심으로 구성했다.


또한 코딩 실습·모의 코딩 테스트 등 원격 훈련과정에서 막히는 부분이 있는 경우 현업 개발자인 튜터의 코드리뷰와 학습상담 등 전문적인 피드백을 일대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송홍석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트렌드가 사회·경제 전 분야로 확산됨에 따라 IT 기업뿐만 아니라 일반 기업에서도 디지털 역량을 갖춘 인력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K-디지털 크레딧은 디지털 기초지식이 전무한 사람도 코딩 등을 초보 과정부터 차근차근 배워나갈 수 있게 지원하는 제도로, 신기술의 진입장벽이 높아 도전하지 못했던 분들이 디지털 역량개발의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K-디지털 크레딧은 100% 원격훈련 방식으로 이뤄지므로, 지방에 거주하는 청년들도 인기 있는 혁신기관들이 제공하는 양질의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디지털 크레딧은 직업훈련포털(http://www.hrd.go.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훈련참여 방법과 내용 등은 직업훈련포털 또는 각 훈련기관 누리집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