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중국 반도체 기업 신설 '러시', 그 이유는?

미중 '기술전쟁' 가열로 올 1∼5월 신규 등록 기업 1만5천700개…전년 동기대비 3배 이상
"반도체 기술 자립 향한 중국 당국의 의지"…거대 기술기업도 가세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신규 등록한 중국의 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 중국의 기업 정보 관련 회사인 치차차(企査査)를 인용해 올해 1월부터 5월 사이 신규 등록된 중국의 반도체 관련 기업이 1만5천700여곳으로, 작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국과 중국이 '무역ㆍ기술전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반도체 기술 자립을 향한 중국 측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지표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소프트웨어 분야 자문 기업인 인트라링크의 스튜어트 랜달 전자분야 선임은 더 많은 반도체 기업을 육성하려는 중국 당국의 움직임이 2019년 미국의 반도체 기술 수출 제한 조치 이후 시작됐지만 최근 들어 신규 반도체 기업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한국, 대만 등 반도체 선진국에 비해 기술 열세에 있는 중국은 국내 기업의 수요를 위해 미국을 비롯한 외국으로부터의 수입과 기술에 의존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보조금 지급 및 세제 혜택 등과 함께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중국의 거대 기술기업들도 반도체 분야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당국의 반도체 육성 정책에 적극 호응하고 있다.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회사인 화웨이는 최근 노광(리소그래피) 공정에 필요한 엑시머 레이저를 생산하는 기업인 베이징커이훙위안광뎬지슈(Beijing RSLaser Opto-Electronics Technology)에 8천200만 위안(약 143억 원)을 투자했다.


중국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SMIC는 지난 3월, '기술 허브'인 광둥성 선전시에 23억5천만 달러(약 2조6천400억 원)를 투자해 새로운 반도체 웨이퍼 가공(wafer fabrication) 공장을 세우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화웨이와 SMIC는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에 오른 대표적인 기업이다.


자동차 기업인 BYD와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샤오미도 반도체 산업부문에 뛰어들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중국의 반도체 집적회로(IC) 생산량은 전년보다 약 29.6% 늘어난 2천614억개에 달했다. 올해 4월 중국의 집적회로 생산량은 작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287억개에 달하는 등 올해 들어서도 집적회로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중국의 반도체 생산은 이처럼 해마다 급증하고 있지만, 중국은 국내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선 매년 수입량을 늘려야 한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중국의 집적회로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난 2천603억5천만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는 1조400억위안에 달한다.


중국이 반도체 산업 육성에 '올인'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견제도 강화되고 있다.


미국 상원은 지난 8일(현지시간) 반도체를 비롯해 중국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중점 산업의 기술 개발과 생산에 2천500억달러(약 280조원)를 지원하는 내용의 '미국 혁신 경쟁법'을 통과시켰다.


법 통과에 따라 향후 5년간 1천900억달러(210조원)가 중점 산업의 기술 개발에 투자되며, 특히 540억달러(60조원)는 반도체 분야에 집행된다. 자동차 부품용 반도체 개발에만 20억달러(2조2천억원)가 할애됐다.


이에 대해 중국의 의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내정 간섭이자 발전을 막는 행위"라며 강력히 반발함에 따라 향후 미중간 '보복전'이 예상된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