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인터배터리

배너

[인터배터리 2021 프리뷰] 전지의 상태, 성능 측정하는 배터리 검사·진단 관련 기업(민테크, 맥사이언스, 오디에이테크놀로지, 티옵틱스)

국내 최대 이차전지 전시회,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코엑스서 열려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이동재 기자]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을 타고 친환경에너지원인 이차전지 시장이 어느 때보다 주목받고 있다. 이차전지 전문 조사기관 SNE리서치는 작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리튬이온배터리 시장이 2030년에 3000GWh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세계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 사용량은 144GWh다.)

 

올해 9회째를 맞아 이번 달 9일(수)부터 11일(금)까지 3일간 열리는 인터배터리(InterBattery) 전시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배터리 산업 분야의 대표적 전시회로서, 2013년에 국내 최대 규모로 런칭됐다. 전시품목은 충전용 배터리, 캐퍼시터, 소재 및 부품, 제조기기, 검사/측정 장비 등이 있고 지난해 전시회에는 해외업체를 포함, 200여개 업체가 참여, 380개의 부스가 마련되는 등 성황을 이뤘다.

 

본지는 ‘인터배터리 2021’에 앞서 관람객이 전시회를 더 효과적으로 참관할 수 있도록 올해 참가 업체 중 주목할 만한 업체들을 미리 짚어보고자 한다.

 

 

전기차가 일반 대중에게 널리 퍼지면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토픽 중 하나는 전기차의 안전성 문제다. 전기차 화재 사고의 원인으로는 대개 배터리가 지목됐고, 더 안전하면서도 좋은 성능을 유지하는 배터리를 만드는 일은 배터리 회사들의 숙명적 과업이 됐다.

 

올해 전시회는 배터리 진단, 테스트 분야에서 가장 많은 기업이 참여했다. 배터리 테스트는 이상 작동 여부를 검진해 화재를 예방하는 것뿐만 아니라 잔존수명이나 용량 등 배터리의 상태와 성능에 대한 데이터 측정까지, 다양하게 이뤄진다.

 

민테크

 

 

민테크는 2015년 6월에 설립된 벤처회사다. 리튬 이차전지 설계 및 개발,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배터리 진단 솔루션과 고전압 임피던스 분석기에 주력하고 있다. 민테크의 배터리 진단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진단시스템, ESS 진단시스템, 레독스 플로우 배터리 진단시스템 및 연료전지 진단시스템에까지 적용될 수 있다.

 

민테크의 배터리 진단 시스템(이하 BDS) 장치는 배터리 성능을 판별하는 진단 시스템으로, 배터리 팩의 상태와 출력, 용량수명, 충전량 등을 확인하고 최종 배터리 등급을 매긴다. 민테크의 1000볼트 교류 임피던스 측정기는 배터리 최대 충전율(SOC), 배터리 열화정도(SCO) 등 상관관계를 측정한다.

 

이재훈 민테크 사업본부장은 '테크위크2020 LIVE' 강연에서 전기차에 탑재된 BDS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테크는 해당 강연에서 배터리 진단 기술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배터리 재사용 검사시간을 20분에서 15분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고, 현재 2억원에 이르는 진단금액도 5000만원까지 낮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배터리 장비 기능개선 및 배터리 데이터 축적·분석에 딥러닝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배터리 진단기술을 한 단계 진화시키겠다”면서 “ESS, E-모빌리티 등 배터리 재사용에 맞는 부분을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맥사이언스

 

 

맥사이언스는 2000년 설립돼 전자 계측과 광학설계 및 측정 자동화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첨단 산업 분야의 각종 측정 검사 장비를 개발·공급하고 있다.

 

국내외 중견기업은 물론 대기업, 연구소, 대학교 등에 검사기기를 공급하고 있으며, 매년 끊임없는 제품 연구 개발과 측정 검사 분야의 전문적인 기술력으로 Battery 연구용 특성 분석기, 다 채널 검사 측정 장치, 이차전지 분야의 각종 JIG(Test Fixtures)를 제조·판매하고 있다.

 

맥사이언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이차전지 멀티 채널 수명 평가 장비와 이차전지 충·방전 시험 및 내부 특성 평가 시험 등 복합시험 분석용 All-in-one 테스트 장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이차전지 멀티 채널 수명 평가 장비는 충·방전 사이클 등 이차전지 기본 실험과 DCR 측정 기능으로 내부 저항 특성을 평가한다. 2차전지 활성화 시험, 수명시험, 신뢰성 시험 등의 다양한 실험 레시피 구성을 지원하는 시퀀스 빌더와 메타데이터 컴파일러, 빅데이터 매니저 등 이차전지 분석 프로그램 기술을 최초로 적용했다.

 

복합시험 분석용 All-in-One 테스트 장비는 충·방전 사이클 실험을 기본으로 TRA/FRA/ACR/DCR 등 다양한 특수 시험 평가 요소를 결합했다. 시퀀스 빌더, 메타데이터 컴파일러, 빅데이터 매니저 등 2차전지 분석 프로그램 기술을 적용했다.

 

오디에이테크놀로지

 

 

2005년 설립된 오디에이테크놀로지는 다양한 산업분야에 필수적인 전력전자 계측기 분야에서 국산 계측기 보급을 목표로 전력전자 계측기 개발을 시작했다. 현재 배터리 충방전 테스트 솔루션을 비롯한 총 8개 사업 분야에서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만든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기업부설연구소의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매년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오디에이테크놀로지의 ATE(Automatic test equipment, 자동 검사기)는 자동차 부품 및 배터리 테스트와 충전 스테이션의 분야에서 다양한 테스트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내연기관차량의 부품 테스트부터 배터리의 전기를 사용하는 각종 차량, 전기스쿠터 등과 이에 적용되는 부품의 테스트 분야에 사용되며, SK이노베이션, LG화학, 한화큐셀 등 대기업들을 주요 고객군으로 확보하고 있다.

 

오디에이테크놀로지는 이번 전시회에서 배터리 셀, 배터리 모듈/팩, 테스트 솔루션 등 다양한 ATE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티옵틱스

 

 

2016년에 설립된 티옵틱스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이차전지 산업분야의 첨단 계측 및 검사 장비(2D&3D)에 필요한 ‘광학기기’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일반적인 렌즈는 멀리 있는 물체를 작게 보고 가까이 있는 물체는 크게 보는 원근감 오류(Perspective error)를 가지고 있다. 샘플을 정확히 측정해야 하는 계측 시스템에서 그러한 오류는 검사의 정확도를 떨어트리는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티옵틱스는 광학을 기반으로 축적된 기술과 Know-how를 바탕으로 검사 계측 장비에 적합한 렌즈를 개발했다. 티옵틱스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일 ‘Telecentric Lens’는 원근감 오류를 제거한 렌즈로 피사계심도(초점이 맞은 것으로 인식되는 범위) 내에서 렌즈와 샘플 간의 거리와 상관 없이 동일한 크기의 물체를 측정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