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경연, 과반 기업 이상 올해 하반기 수출 감소할 것으로 예상

수출 채산성은 작년과 비슷, 코로나19 지속과 원자재 가격 인상을 수출 리스크로 꼽아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을 대상으로 '2021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하반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 수 기준으로는, 과반(55.2%)의 기업이 올해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종별로, ▲전기전자(감소 70.0%, 증가 30.0%) ▲자동차·자동차부품(63.0%, 37.0%) ▲바이오헬스(59.5%, 40.5%) ▲석유화학·석유제품(52.4%, 47.6%) 등은 수출 감소를 전망한 기업이 증가를 전망한 기업보다 많았고, ▲철강(46.2%, 53.8%) ▲일반기계·선박(31.8%, 68.2%) 등은 수출 증가를 전망한 기업이 감소를 전망한 기업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하반기 수출 증가 기업보다 감소 기업이 더 많은 상황에서도 전체 수출이 증가한다는 것은 일부 업종과 기업이 전체 수출 증가세를 견인할 것이라는 의미"라며, "수출에서도 업종과 기업별로 실적이 갈리는 K자형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지속으로 인한 세계 교역 위축(44.4%)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악화(16.2%) ▲원화 강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악화(7.4%)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반면,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완화 및 세계 경제 반등에 따른 교역 활성화(51.3%)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개선(19.8%) ▲원화 약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강화(9.6%) 등을 이유로 꼽아, 감소 기업과 증가 기업 간 코로나19 등에 대한 상황 인식이 크게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채산성, 작년 하반기와 비슷할 것

 

과반(53.3%)의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수출 채산성이 작년 하반기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 채산성이 개선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은 28.7%였고, 악화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은 18.0%로 나타났다.

 

올해 하반기 우리 기업들이 수출 채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적정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22원으로 나타났다. 손익분기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16원으로 2021년 1월(1097원), 2월(1112원) 평균 수준의 환율이 하반기에도 나타날 경우, 손익분기 환율에 미달하여 기업들이 피해를 볼 우려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지속, 원자재 가격 변동이 수출 환경 리스크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수출 환경의 위험 요인으로 ▲코로나19 지속(42.9%) ▲원자재 가격 변동(23.3%)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10.3%) ▲한일관계, 미중 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8.9%) ▲보호무역주의 확대(7.5%) 등을 꼽았다.

 

국내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백신확보 등 코로나19 대응 총력(31.8%) ▲금융지원, 세제지원 등 확대(18.5%) ▲불합리한 기업규제 개선(18.3%) ▲한일관계, 미중 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 해결(14.4%) ▲신흥시장 발굴, 수출처 다변화 등 지원(11.2%) 등의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