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6월 경기전망지수 전월대비 3.2p 하락...급격한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영향

5개월만에 상승세 꺾여...중소제조업 4월 평균가동률, 3월 대비 소폭 상승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5월 17일부터 25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6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6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80.5로 전월대비 3.2p 하락했으나, 전년동월 대비 17.4p 상승했다.


이는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등으로 업황둔화를 예측한 2021년 1월(65.0)이후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원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4개월 연속 상승세(2월(69.3)→3월(76.2)→4월(80.5)→5월(83.7))를 이어갔지만, 원자재 가격 급등과 해운·물류차질 등으로 체감경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의 6월 경기전망은 86.2로 전월대비 2.6p 하락 (전년동월대비 21.8p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77.5로 전월대비 3.5p 하락(전년동월대비 15.1p 상승)했다. 건설업(81.2)은 전월대비 3.0p 하락했으며 서비스업(76.8)은 전월대비 3.6p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에서는 ‘의료용물질및의약품’(107.6→116.4),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65.4→71.9),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및통신장비’(96.1→102.3) 등을 중심으로 8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금속가공제품’(95.1→84.7), ‘1차금속’(96.9→91.5) 등 13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4.2→81.2)이 3.0p 하락했으며, 서비스업(80.4→76.8)은 전월대비 3.6p 하락했다.


서비스업에서는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72.6→84.9), ‘부동산업및임대업’(72.1→77.4) 등을 중심으로 4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숙박및음식점업’(70.5→59.4) 등을   중심으로 6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을 살펴보면, 역계열 추세인 고용(95.4→95.1) 전망은 하락했고 수출(86.1→88.7) 전망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지만, 내수판매(83.6→81.0), 영업이익(78.4→77.4) 전망이 전월에 비해 하락해 경기 전반적으로 다소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 6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은 역계열인 고용전망 및 자금사정 전망을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악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 5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62.2%)   비중이 가장 높았고, 업체간 과당경쟁(40.6%), 원자재 가격상승(40.3%),      인건비 상승(39.2%)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영애로 추이 ‘인건비 상승’(41.1→39.2)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내수부진’(61.5→62.2), ‘업체간 과당경쟁’(38.6→40.6), ‘판매대금 회수지연’(18.3→20.6) 응답 비중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다.

 


평균가동률을 살펴보면, 2021년 4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1.1%로, 전월대비 0.2%p 상승, 전년 동월대비 4.3%p 상승했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3%p 상승한 67.4%, 중기업은 전월대비 0.1%p 상승한 74.6%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3%p 상승한 70.7%,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1.1%p 하락한 75.3%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