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중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배터리 시장 팽창, 한국계 3사는 점유율 다소 하락

LG에너지솔루션 2위, 삼성SDI 5위, SK이노베이션 6위...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

 

 

올해 4월까지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CATL이 선두를 달린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은 2위를 기록했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은 각각 5위와 6위에 올랐다.

 

SNE리서치가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사용량 순위를 발표했다.

 

SNE리서치의 자료에 다르면 배터리 시장은 전반적으로 중국계 업체들이 성장을 견인하는 모양새다. 국내 3사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시장의 급격한 팽창으로 시장 점유율은 다소 하락했다.

 

올해 4월까지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65.9GWh로 전년 동기 대비 2.4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3분기부터 이어져온 전기차 판매 회복세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데, 이러한 추이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위 CATL과 4위 BYD를 비롯한 다수 중국계 업체들이 전체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중국 시장 팽창이 이어지면서 대부분 중국계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 평균을 웃도는 성장률을 시현했다. 이에 비해 3위 파나소닉을 비롯한 일본계 업체들은 시장 평균에 크게 못 미치는 두 자릿수 이하 성장률에 그쳐 점유율이 내려갔다.

 

국내 3사 역시 시장 성장률을 밑도는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점유율이 다소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3배 이상 증가한 14.2GWh로, 전년 동기와 같은 2위를 나타냈다. 삼성SDI는 3.5GWh로 87.8% 증가해 전년 동기보다 한 계단 낮은 5위를 차지했다. SK이노베이션은 138.9% 증가했으며, 순위는 변함없이 6위를 기록했다.

 

 

4월 한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17.5GWh로 전년 동월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2020년 상반기 신종 코로나 사태로 위축되었던 시장 수요가 10개월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SNE리서치 측은 “작년 한해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선전해오던 국내 3사가 2021년에는 중국계 업체들의 급부상에 직면해 다소 밀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 시장이 당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CATL을 비롯한 중국계 업체들의 유럽 시장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향후 글로벌 배터리 경쟁 환경이 더욱 치열해지고 가열될 것으로 관측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경쟁력 제고 및 성장 전략 재정비가 국내 3사의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